‘신기술 활용 어떻게’ 산학연 머리 맞대다

포항강소특구육성센터 주최
나노·에너지·바이오 첨단신소재
분야별 기술교류회 성황리 마쳐

포항강소특구육성센터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포스코 국제관 중회의실에서 나노, 에너지, 바이오 첨단신소재 분야별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포항시 제공

포항강소특구육성센터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포스코 국제관 중회의실에서 30개 기업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나노, 에너지, 바이오 첨단신소재 분야별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나노, 에너지, 바이오 첨단신소재는 포항강소연구개발특구의 특화분야로, 이번 기술교류회는 산·학·연 전문가들이 모여 시장 및 기술동향, 최신 기술정보 공유, 융합아이템 발굴 등을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기술교류회 개최에 앞서 각 분과별로 최근 주목받는 주제 아이템을 미리 선정해 실질적인 관심기업들이 사전등록을 통해 참석할 수 있도록 했으며, 교류회에 대한 참석자들의 몰입도와 만족도가 높았다.

27일 열린 나노분과는 ‘반도체 센서 공정’을 주제로 나노융합기술원 김인철 센터장이 반도체 센서 산업 전반과 흐름, 공정과정 및 개발, 활용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소·부·장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반도체 센서 분야의 정부 지원사업도 확대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중소기업들의 적극적인 사업 참여가 기대되고 있다.

김인철 센터은 “중소기업들이 반도체 센서 공정 시설을 갖춘 나노융합기술원을 적극 활용하길 바란다”며 “사업초기 단계부터 파운드리로서 나노융합기술원의 기술을 활용하고 연구원들과 협력을 통해 개발비용과 시간을 단축함으로서 시장진입장벽을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 경북매일(https://www.kbma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859735)